정책·사회

정책·사회

한국의 코로나 극복전략 프랑스 기업인들 공유

화상컨퍼런스에 佛 정·관·언·기업CEO 등 400여명 참석

작성일 : 2020-04-12 22:09 수정일 : 2020-04-12 22:54 작성자 : 현재희 (zoomom11@hanmail.net)

20.4.9.() 17:00-18:00(한국시각) 다비드삐에르 잘리콩(David-Pierre JALICON)한불상공회의소 회장의 요청으로 코로나 19 대응 관련 한불 화상 세미나가 개최되었다.

주한프랑스대사(필립 르포르), Geurbet Korea 대표이사(매튜 앨리), 르피가로 동 아시아지역 특파원(세바스티 앙팔레티)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허장 기획재정부 국제경제관리관(이하차관보)은 초청으로 참석하여 한국의 코로나 19 대응 정책 경험을 공유하였다.

 

금 번 세미나에는 보건복지부(손영래 대변인), 코트라(장상현 인베스트코리아대표)도 함께 참여하였으며, 프랑스 측 참석자들은 한국의 극복사례에 큰 관심을 보였다.

허 차관보는 한국의 최근 대응체계를 선제(Preemptive), 신속(Prompt), 정확(Precise)3P 원칙으로 설명하고, 한국은 방역경제두 분야에서 빈틈없는 비상대응체계를 갖추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이러한 대응체계가 성공할 수 있었던 주요 배경으로 한국의 성숙한 시민의식이 있었다고 지적하였다.

허 차관보는 한국형 3T+P 방역 대응 모델 즉, 진단(Testing), 역학조사(Tracing), 치료(Treating) 및 시민참여(Participation)를 한국의 구체적 방역사례로 제시하면서, 특히, 자가격리 및 진단 앱, 드라이브스루 및 워킹스루 진료소와 휴대폰 위치정보 분석등 과 같은 혁신기반 ICT 활용시스템을 한국의 강점으로 소개하였다.

 

또한, 경제 분야에서는 한국 정부의 단계적 총력 지원정책 패키지를 소개하면서 교역· 투자 활동 피해 최소화등 기업 경제활동 지원을 위한 한국의 정책대응을 설명하였다.

허 차관보는 코로나 19라는공동의적에 대항하여 전 세계가 공조할 필요성을 언급하며,

한국 정부는 국내적으로 방역 및 경제분야에 총력 대응하는 한편, 국제적으로 코로나 19 극복 관련 전 세계활동 지원을 위해 투명하고(Transparent) 민주적(democratic)이며 혁신적인(Innovative) 기술기반의 한국형대응 경험을 세계 각국과 적극 공유할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이에 측은 이어진 발표에서 한국의 3T+P 대응이 전 세계의 모범이 되고 있다고 언급하면서, 국제적 공조와 협력에 있어 한국의 적극적 참여를 당부하며 의약품 수입 등에서 한국 정부의 협력을 요청하였다.

 

 
#코로나 #한불화상세미나 #보건복지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