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무·세무·금융

재무·세무·금융

국세청, 부동산 거래 탈세혐의자 세무조사 착수

작성일 : 2018-08-30 11:41 작성자 : 한희정 (hhjfilm@naver.com)

 

국세청이 편법 증여 등 부동산 거래 탈세혐의자 등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고 29일 밝혔다. 


국세청 관계자에 따르면 국세청은 부동산 거래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부동산 거래 과정에서의 세금 탈루행위를 면밀히 분석해왔다.


올해 상반기 대부분의 지역에서 주택시장은 안정세를 보였으나,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국지적인 과열현상이 발생하였고 이와 관련한 탈세혐의가 다양하게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세청은 과열지역을 중심으로 자금조달계획서․금융정보분석원 의심 거래 등 다양한 정보를 수집․분석한 결과, 탈세혐의가 큰 자를 조사 대상자로 선정했다.


이번 조사대상에는 주택취득자금을 편법 증여받은 연소자, 자금출처가 불분명한 다주택자 등 부동산거래관련 탈세혐의자 360명과 고액금융자산 보유 미성년자 등 146명이 포함됐다.


국세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부동산시장 가격급등 지역 등 주요 과열지역에 대해서는 탈세 여부에 대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다양한 과세인프라(기반)를 활용하여 탈루혐의자는 엄정 대응할 것”이라며, “특히 과열지역 주택취득자금에 대해서는 검증범위를 지속적으로 확대하여 강도 높은 세무조사를 실시하겠다”고 전했다.


취재 한희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