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정보

건강/정보

HOME > 건강/정보

정진엽 장관, 감염병 대응 최일선 1339콜센터 격려 방문

-국민들과 보건당국 간에 정보격차 없도록 신속•정확한 감염병 상담 당부

작성일 : 2017-04-17 19:08 작성자 : 김민수

취재 김민수 기자 사진 보건복지부
 
정진엽 보건복지부 장관은 4월14일(금) 오후, 서울 영등포구에 위치한 ‘질병관리본부 1339 콜센터’을 방문해 24시간 365일 감염병 대응 최일선에서 일하는 전문상담원을 격려했다.




봄철 국내외 감염병 유행 위험이 높아지는 시기, 정 장관 콜센터 방문

최근 봄철 국내외 여행객 증가로 감염병 유행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고, 또 해외여행객의 지카바이러스 감염이나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의심환자 신고가 지속되는 등 질병에 대한 국민의 불안감이 여전히 높아, 감염병 신고 및 예방 행동 요령을 안내하는 1339 콜센터의 초기대응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다.

정진엽 장관은 “24시간 365일 감염병 대응의 최일선에서 최고의 전문성을 갖춘 상담원들이 1:1로 국민들과 소통하며 국민 불안 해소와 질병예방 정보전달을 꼼꼼히 잘 수행해 준 것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하고, “메르스 이후에도 지카바이러스, 콜레라, 인플루엔자, 결핵 같은 다양한 국내외 감염병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만큼, 국민들이 아는 정보와 보건당국의 정보 사이에 격차를 최소한으로 줄여나가면서, 신속•정확한 상담을 지속해 줄 것”을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 콜센터는 2015년 메르스 핫라인(109)을 시작으로 운영되다, 2016년 3월, 1339번(국번없이 1339(무료전화), ’16년 3월 이후 약19만건의 감염병 전문상담 실시)을 부여 받아 대국민 감염병 전문 상담 및 메르스 등 법정감염병 의심환자 전화 신고를 받고 있다.

또, 올해 1월부터는 24시간 카카오 톡을 통한 문자상담까지 서비스를 확대 실시해 감염병 위기 대응과 국민 소통에 전력을 다하고 있으며, 상담 만족도를 일반 민간기업 콜센터 수준을 넘어 국민 누구나 편하고 즐겁게 상담하며, 정보 습득과 감동을 느낄 수 있도록 1339 상담서비스 질을 높이는데 노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