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정보

건강/정보

HOME > 건강/정보

나이지리아 방문 시 수막구균성수막염 감염 주의!

-나이지리아 북부지역 수막구균성수막염 환자 발생 급증

작성일 : 2017-04-13 18:47 수정일 : 2017-04-19 18:47 작성자 : 김민수

취재 김민수 기자 사진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기석)는 최근 나이지리아에서 수막구균성수막염 발생이 급증함에 따라, 나이지리아를 방문할 경우 출국 최소 10일 전에 수막구균성수막염 백신을 접종하고 현지에서는 감염에 주의할 것을 당부하였다.

나이지리아 질병관리본부(NCDC)에 따르면 ‘17년 4월 5일(수) 기준 나이지리아 19개 주에서 3,959명의 환자가 발생하고(사망 438), 이 중 181명이 확진되었으며, 잠파라(Zamfara) 주를 포함한 5개의 주(잠파라(Zamfara), 소코토(Sokoto), 카치나(Katsina), 케비(Kebbi), 니제르(Niger))에서 약 95%의 환자가 발생하였고, 확진자의 83%가 Neisseria meningitidis serotype C 로 확인되었으며, 5-14세의 어린이가 환자의 약 52%를 차지하였다.

수막구균성수막염은 Neisseria meningitidis(meingococcus)에 의한 급성 감염병으로 평균 3~4일의 잠복기를 갖고, 수막염, 패혈증, 기타감염(폐렴, 관절염, 중이염 등)의 임상 양상을 나타내며, 감염증이 의심될 경우 즉각적으로 항생제를 투여해야 사망률과 후유증을 줄일 수 있다.

국내 수막구균성수막염 발생 신고건수는 2004년 이후 매년 15건 이하이며, 선진국에서는 발생률이 10만명당 0.5~4명, 개발도상국에서는 10만명당 10~25명 정도로 발생하고, 아프리카 중부지방의 ‘수막염 벨트(Meningitis Belt)*’ 지역에서는 유행이 발생할 경우 발생 빈도가 높아 여행자나 체류자에서도 감염될 가능성이 있으므로 예방접종이 필요하다.

 
*수막염 벨트(Meningitis Belt): 아프리카 중부지방의 가나, 감비아, 나이지리아, 니제르, 말리, 베냉, 부르키나파소, 수단, 세네갈, 에리트레아, 에티오피아, 우간다, 중앙아프리카 공화국, 차드, 카메룬, 케냐, 코트디부아르, 토고 등 수막염이 자주 발생하는 지역
 
<‘17년 나이지리아 수막구균성수막염 발생 지역, NCDC >

 
질병관리본부는 수막구균성수막염의 경우 백신접종을 통해 예방이 가능하므로, 나이지리아 등 수막염 벨트지역을 방문할 경우에는 최소 출국 10일 전까지 반드시 예방 접종을 받고, 수막구균 백신은 일반 의료기관에서 접종 가능하나 의료기관마다 수급에 차이가 있어 방문 전 접종 가능 여부 확인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현지에서는 발생 급증 지역 방문 자제, 의심환자와의 접촉 주의 등 감염되지 않도록 주의하는 한편, 귀국 후 10일 이내 발열, 두통, 구토, 경부 경직(목이 뻣뻣해짐) 등 뇌수막염 의심증상 발생시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고, 반드시 해외여행력을 알려줄 것을 당부하였다.
 
<‘17년 나이지리아 수막구균성수막염 발생 지역, NCDC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