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무·세무·금융

재무·세무·금융

중기부, 추경예산 3천억원으로 소상공인 자금난 물꼬

청년고용특별자금 지원 재개 ·경영안정자금 1천억원 추가 지원

작성일 : 2018-06-04 09:22 작성자 : 한희정 (hhjfilm@naver.com)

 

사례 #1 [O헤어] : 미용 관련학을 전공하고 헤어디자이너로 경험을 쌓은 A씨는 2016년 미용실을 창업했다. 2017년 청년고용특별 자금을 지원받아 내부 인테리어 및 최신 시설을 도입하였고, 이후 월 매출 1천만원이 증가하며 헤어디자이너 4명을 신규 채용했다.


사례 #2 [O썬팅] : 2016년 썬팅전문점을 설립한 청년 소상공인 B씨는 2017년 청년고용특별자금을 지원받아 내부 시설 개선과 적극적인 마케팅을 실시하여 월 매출액이 4백만원 증가했고 청년 근로자 1명을 신규 고용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금번 추경으로 확보한 2천억원의 청년고용특별자금 지원을 본격적으로 시행한다고 4일 밝혔다. 


청년고용특별자금은 연초 2천억원 규모로 지원을 시작하였으나 수요가 많아 5월 중 이미 소진된 상황에서, 추가 확보한 2천억원으로 자금 지원에 숨통이 트이게 되었다.


특히, 금번 추경 자금 집행 시부터는 청년일자리 창출 효과를 높이기 위해 청년 고용 소상공인에 대해 0.2%p~0.4%p의 추가 금리 혜택을 부여할 계획이다.


한편, 최근 조선업 구조조정 등에 따른 고용위기 및 산업위기지역이 9개 지역으로 추가 지정됨에 따라 해당지역 소상공인에 대한 자금지원을 1천 5백억원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기존 500억원 규모의 예산에 추경으로 확보한 1천억원을 추가하여, 지원대상지역을 군산, 통영 2곳에서 총 9개 지역으로 확대하고 금리를 0.4%p 우대하여 지원한다. 


중소벤처기업부 강신천 사무관은 “금번 추경으로 확보한 3천억원의 융자재원이 청년 일자리 창출 및 위기지역 소상공인의 경영애로 완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앞으로도 현장의 자금수요를 면밀히 모니터링하여 적시에 대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자금신청은 6월 4일부터 전국(59개) 소상공인 지원센터에서 가능하며,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홈페이지(www.semas.or.kr) 및 통합콜센터(1357)를 통해 관련 정보를 찾아볼 수 있다. 

 

취재 한희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