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무·세무·금융

재무·세무·금융

신재생에너지·정보보안 등 11개 우수 신기술 인증

국가기술표준원, 2018년 제1회 신기술(NET) 인증서 수여식 개최

작성일 : 2018-05-25 07:58 작성자 : 한희정 (hhjfilm@naver.com)

 

산업통상자원부 24일 국가기술표준원은 국내 기업이 최초로 개발한 11개 우수 기술을 신기술(NET)로 인증하고 인증서 수여식을 개최했다.


이번에 인증을 받은 신기술에는 신재생에너지(3MW급 풍력 발전기용 커플링 제조), 정보보안(동영상 디코딩 데이터 일방향성 전달 기능을 가지는 물리적 망분리 및 자료전송 기술), 수입 대체 효과(백혈구 제거를 위한 PET필터 제조), 해외 수출 추진(산소발생기용 응축수분 배출 기술) 등이 기대되는 다양한 분야의 신기술이 포함으며, “세라믹 블록 적용 화격자 제조 기술”은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공동 개발한 것으로 대-중소기업 동반성장을 위한 상생협력 사례에 해당한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신청 접수된 130개 기술을 3단계에 걸쳐 심사한 결과 11개 기술에 대해 신기술 인증을 부여(인증율 8.5%)했다.


신기술 인증은 해당 기업의 대외 인지도 향상, 상용화를 통한 매출 증대 등으로 이어져 기업 성장과 일자리 창출에 이바지하고 있다. 


’17년 말 기준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 조사에 따르면, 인증기업의 61.5%가 중소기업이며 인증을 통해 제품 개발에 앞서 기술에 대한 신뢰성을 확보하고 대외 인지도가 향상(83%)됐다.


또 인증 받은 기술의 약 46%가 상용화를 완료했고, 약 47%는 상용화가 진행 중인 가운데  제품 상용화에 따른 공공기관 수의계약 및 우선구매 계약금액은 약 669억원(계약건수 3,249건, 기업당 평균 매출 16.3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인증 신기술도 신속한 상용화를 통해 기업의 매출증대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허남용 국가기술표준원장은 이날 축사에서 신기술(NET)인증으로 신시장 창출을 지원하고 기업의 혁신성장을 유도해 정부가 중점 추진하는 기업의 매출 증대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나아가 해외 수출까지 지원하여 우리 중소기업이 기술혁신을 통해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도록 노력하는 한편, 피평가자 등 인증 관련자들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고, 신청인들의 편의성을 제고하는 등 인증제도가 보다 효율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개선하기로 했다.
 

취재 한희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