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무·세무·금융

재무·세무·금융

5월부터 공항·지하철 무인환전기서 최대 1천달러 환전 가능

작성일 : 2018-04-30 17:46 수정일 : 2018-04-30 18:42 작성자 : 한희정 (hhjfilm@naver.com)

취재 한희정 기자


- 번화가 무인환전기기서 1천불 이하 환전 가능
- 2천불 이하 온라인 환전, 공항·면세점 등에서 대금 수령

 

5월부터 무인환전·O2O 환전 등 비대면 환전서비스 도입을 위한 외국환거래규정(기재부고시)환전영업자 관리에 관한 고시(관세청고시)개정안이 시행된다.

 

그간 환전업 제도는 환전업자가 영업장에서 고객과 대면 거래하는 것을 전제로 하고 있었으나, 이번 개정을 통하여 비대면 환전서비스도 제공할 수 있게 된다.

 

이번에 신규 도입된 비대면 환전서비스는 무인환전과 O2O 환전이며, 관세청에 등록 후 관련 환전업무를 영위할 수 있다.

 

무인환전은 무인환전기기에서 외화를 입금하면 원화를 지급하거나 원화를 입금하면 외화를 지급받는 환전방식이다.

 

신분증 스캔과 같은 비대면 방식으로 고객의 인적사항을 확인하고 1천불까지 환전 거래가 가능하다.

 

비대면 방식이므로 신분증 도용 등의 우려가 있어 1천불 이하 소액거래만 허용한다.

 

향후 유동인구가 많은 공항·지하철역 등의 번화가에 무인환전기기가 설치되어 환전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전망된다.

 

O2O 환전은 온라인으로 환전신청을 하고 공항·면세점 등 약속된 장소에서 환전대금을 수령하는 환전방식이다.

 

환전대금 지급 시 대면으로 고객 인적사항 확인이 가능한 점을 감안하여 2천불까지 거래가 허용된다.

 

같은 방식의 도입으로 은행들이 제공하던 온라인 환전 서비스를 핀테크 회사들도 제공할 수 있게 된다.

 

새로운 환전서비스 방식 도입으로 핀테크 창업이 활성화되는 한편, 소비자 편의가 제고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기존 환전업자도 무인환전이나 O2O 환전 방식을 관세청에 추가로 등록하면 겸업이 가능하여 다양한 방식의 환전서비스를 연계하는 시너지효과도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