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정보

건강/정보

HOME > 건강/정보

맨솔, 초콜릿 맛 담배 등 가향담배 애연가들, 금연 의지 더 취약

작성일 : 2017-09-05 19:11 수정일 : 2017-09-06 19:15 작성자 : 이산해 편집위원

취재 이산해 편집위원
 
예전에는 일반 담배를 피우다가 질리면 이를 해소하기 위해 멘솔 등의 가향담배를 병행해서 피우기도 했다.

하지만 이제는 처음부터 가향담배로 시작하는 애연가들이 늘고 있는 추세다.

하지만 이러한 가향담배가 여성, 청소년을 중심으로 피우고 또한 금연에 어려움을 주고 있는 조사가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멘솔•초콜릿 등의 향이 첨가된 '가향담배'로 담배를 피우기 시작하면 흡연자로 남을 확률이 1.4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가향담배는 연초 외에 식품이나 향기가 나는 물질을 추가해 담배의 맛과 향을 좋게 하거나 담배의 자극이 덜한 것처럼 느끼게 한다.

4일 질병관리본부가 연세대 김희진 보건대학원 교수에 의뢰해 조사한 '가향담배가 흡연 시도에 미치는 영향 연구'에 따르면 13∼39세 흡연자 9063명 중 응답자 65.5%는 가향담배를 사용하고 있었다.

가향담배는 특히 여성과 흡연을 시작하는 연령대에서 사용률이 높았다.

여성 사용률은 73.1%로 남성 58.3%보다 높았고, 연령별로는 남성은 13∼18세(68.3%), 여성은 19∼24세(82.7%)에서 가장 높았다.
 

그림1. 현재흡연자의 가향담배 사용현황(성별, 연령별)


또한 조사결과 가향담배로 흡연을 시작(한 두 모금 피움)한 경우 지금 현재 흡연자일 확률이 일반 담배로 시작한 경우보다 1.4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향담배로 흡연을 시작해 현재에도 가향담배를 피는 경우는 69.2%에 달하지만, 일반 담배로 시작해 계속 일반 담배를 피우는 비율은 41.0%에 그쳤다.

흡연 경험자 중 70% 이상은 담배의 향이 흡연을 처음 시도하는데 영향을 줬다고 답했다.

가향담배를 선택한 이유로는
▲향이 마음에 들어서
▲신체적 불편함(기침, 목 이물감)을 없애서
▲냄새를 없애 줘서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가향담배의 특성이 흡연폐해 및 건강 경고 인식을 저해하는 역할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향담배 이용자들은 건강이나 이미지 측면에서 가향담배를 다소 긍정적으로 인식하기 때문이다.

'가향담배가 건강에 해롭다'는 문항에 '분명히 그렇다'고 답한 비율은 일반담배 흡연자와 비흡연자 그룹에서는 각각 54.2%, 73.4%였지만, 가향담배 흡연자는 49.9%에 그쳤다. 특히 청소년(13∼18세) 가향담배 흡연자의 경우 '가향담배 흡연자는 일반담배 흡연자보다 친구가 더 많다'는 문항에 12.8%가 '그렇다'고 답했다.

이는 비흡연자(2.7%)나 일반담배 흡연자(5.5%)보다 2.3~4.7배 높은 비율이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담배 연기의 거칠고 불편한 자극적인 특성은 초기 흡연 시도 단계에서 장벽으로 작용하는데, 가향담배는 이러한 자극적 특성을 숨겨 일반담배보다 흡연 시도를 쉽게 하고 흡연을 유지하도록 유인한다고 해석할 수 있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 임숙영 건강증진과장은 "가향담배의 높은 흡연 유인 효과는 전 세계적으로 이미 입증된 사항으로, 국내적으로도 이를 다시 한 번 확인한 데 이번 연구의 의의가 있다"며 "복지부는 기획재정부, 식약처 등 관계부처와 협의, 가향물질 규제 범위 등 규제방안을 마련해 내년에 구체적인 입법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