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무·세무·금융

재무·세무·금융

새로운 금융 DNA, 카카오뱅크 본격 출범

작성일 : 2017-07-27 16:19 작성자 : 조민수

취재 조민수 기자


한국카카오은행(이하 카카오뱅크)이 27일 오전 7시부터 본격적인 출범을 선포했다.

이날 출범식에는 이용우•윤호영 카카오뱅크 공동대표를 비롯해 최종구 금융위원회 위원장, 이진복 국회 정무위원회 위원장,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관영 국민의당 의원, 유의동 바른정당 의원, 하영구 은행연합회 회장,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부회장, 임지훈 카카오 대표, 허정수 KB국민은행 부행장, 김상택 SGI서울보증 대표 등이 참석했다.

먼저 발표에 나선 이용우 카카오뱅크 공동대표는 “서로 완전히 다른 DNA를 갖고 있는 금융권 직원들과 ICT(정보통신기술) 직원들이 만나 기존 은행의 프로세스를 다시 생각해보고 재해석한 결과 카카오뱅크가 탄생했다”며 “간단하고 간편하면서도 모바일을 최우선으로 하는 서비스를 전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금융 산업의 거대한 변화를 이끄는 것은 대형 은행이나 보험사가 아니라 작지만 빠른 새로운 참가자가 될 것”이라며 “카카오뱅크 출범을 통해 금융 소비자들의 편의성이 높아질 뿐만 아니라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라는 선순환 효과도 기대한다”고 했다.

그는 “카카오톡이 출시되면서 메신저 환경이 바뀌었 듯 카카오뱅크가 금융 환경을 바꿀 시금석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정부도 새로운 플레이어가 창의와 혁신을 펼칠 수 있도록 정책적인 노력을 계속하는 것은 물론 새로운 아이디어가 쉽게 출시되도록 인프라를 갖추고 금융권 빅데이터 분석 시스템과 비식별조치•활용 규제 정비 등을 국회와 협의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진복 국회 정무위원장은 “인터넷뱅킹과 같은 산업의 발전은 4차 산업혁명의 가장 중요한 결과물로 카카오뱅크가 출범을 위해 2년간 많은 준비를 한 것 같다”며 “해외송금도 시중은행의 10분의 1 가격에 가능하다고 들었는데, 금융산업 경쟁이 국민들에게 혜택으로 돌아오는 것 같아 반갑다”고 말했다.

민병두 의원 역시 “카카오뱅크 출범으로 은행권에도 새로운 경쟁체제가 만들어졌고 소비자에게 최종적 이익이 돌아오게 되는 등 예대마진 중심의 기존 은행권에도 큰 변화가 있을 것”이라며 “국회에서는 남아있는 숙제를 고민하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