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정보

건강/정보

HOME > 건강/정보

‘종합소득세 신고 하고’, ‘세금 환급도 받고’

-국세청 홈텍스에서 종합소득세 신고 및 장려금 신청, 누리꾼 관심 집중

작성일 : 2017-05-11 11:09 수정일 : 2017-05-25 11:11 작성자 : 윤영철

취재 윤영철 기자 사진 보건복지부

지난 5월1일 KCDC가 위치한 충북 오송의 고속철도(KTX) 역사에 이색적으로 글자를 조합한 게시물이 시민들로부터 큰 관심을 얻고 있다.

이는 질병관리본부(KCDC•본부장 정기석)가 국민인식조사 결과에 기초해, 국민 인지도 및 신뢰도 향상의 일환으로 설치했다고 한다.

이 게시물은 일반적인 게시물과는 달리 글씨가 뒤집히고, 순서가 바뀌어 있는 이 디자인은 국민들 생각에 자리 잡고 있는 질병관리본부 인지도․신뢰도의 현주소로, 앞으로 질병관리본부의 사명과 역할을 다하고, 국민과 소통해 대한민국의 건강을 지키는데 더욱 노력하겠다는 의지가 담겨 있다고.




이 게시물은, 올해 초 질병관리본부에서 실시한 기관 인지도 조사에서, ‘질병관리본부를 알고 있다’는 국민이 절반 수준에 불과한 조사결과를 발표한 이후, 국가 방역체계의 컨트롤타워인 질병관리본부의 기관 신뢰를 밑바닥부터 다시 다지겠다는 의지를 담아, 본부 청사가 있는 충북 오송역에 ‘50점짜리’ 자기고백을 실은 내용을 게시했다.

질병관리본부는 ‘국민의 신뢰가 곧 기관의 방역 역량을 측정하는 척도’라는 생각으로, 전문성 강화와 함께 소통을 통한 신뢰회복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다.

질병관리본부는 메르스 사태 이후 국민들의 감염병 불안해소 및 신속한 신고․상담을 위해 ‘1339콜센터’를 운영 중에 있으며, 올 1월말부터는 카카오톡을 이용한 문자상담 서비스도 추가해 국내해외 어디서나 감염병 궁금증을 실시간으로 상담해주고 있다.

아울러 언론에도 신속․정확․투명하게 질병정보를 전달하고자, 보도자료는 물론
△인터뷰 영상 자체제작 배포
△주요 이슈에 대한 전화 설명회 개최
△카카오톡 미디어센터를 통한 1:1 취재지원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있으며, 또, 내부직원들의 소통 마인드와 생동감 있는 기관 미지 제고를 위해 통합 홍보 사업 추진, 엘리베이터 랩핑광고 시도 등 대내외적 소통 활동에 공을 들이고 있다.

정기석 본부장은 “질병관리본부에 대한 낮은 인지와 불신은 단순히 기관의 문제에 그치지 않고, 보건 위기 대응의 차질은 물론, 사회•경제적 피해 확산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KCDC의 인지도와 신뢰도 높여 공중보건 위기 대응 역량을 향상시키는 한편, 감염병 유행 시에도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식으로 국민들과 소통해가고, 신속•정확•투명한 질병정보 제공에 최선을 다하겠다 ”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