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정보

건강/정보

HOME > 건강/정보

잠깐, 당분간 어패류는 꼭 익혀 먹어요!

-2017년 4월 비브리오패혈증 첫 확진환자 발생(52세(남), 간 질환자)

작성일 : 2017-05-10 10:53 수정일 : 2017-05-25 11:03 작성자 : 이나영

취재 이나영 기자 사진 보건복지부


비브리오패혈증 올해 첫 환자 발생! 감염에 각별히 주의 당부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기석)는 올해 4월 비브리오패혈증 첫 확진 환자가 발생하고, 남해 및 서해 일부 지역 해수에서 3~4월에 비브리오패혈증균이 검출되어 우리 국민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였다.

환자는 알코올성 간경변증을 앓고 있던 52세 남자 환자로, 4월 12일에 발열, 오한증상으로 적절한 항생제 치료를 실시하여 현재 회복한 상태이다.

병원성 비브리오 실험실 감시사업에서 올해 3월 전라남도 영광군 법성포구 해수, 4월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산지천, 인천광역시 강화도 초지리(해수 및 갯벌)에서 비브리오패혈증균이 분리되었다. (채수시기: (전남)2017년 3월 7일, (제주)2017년 4월 3일, (인천) 2017년 4월 17일)

2001년∼2017년 감염병감시 자료에 따르면, 매년 국내 비브리오패혈증 첫 번째 환자는 5~7월에 발생하였으나, 올해는 예년에 비해 이른 4월에 첫 환자가 발생했다.


<그림1. 비브리오 패혈증 첫 환자 발생시기>

.



올해 해수의 평균 수온(병원성 비브리오균 감시사업 대상 13개 기관에서 측정한 평균 수온 기준, 2월(2016년 7.3℃→ 2017년 8.0℃), 3월(2016년 9.0℃ → 2017년 10.2℃))이 작년보다 높고, 3월부터 해수에서 비브리오패혈증균이 분리되어, 예년보다 이른 시기에 비브리오패혈증 환자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므로 점차 기온 및 수온이 높아지는 여름철이 다가옴에 따라 비브리오패혈증 환자의 추가 발생이 우려된다.

질병관리본부는 비브리오패혈증을 예방하기 위해 어패류를 충분히 익혀 먹고, 피부에 상처가 있을 경우 바닷물 접촉을 피하는 등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수칙’ 준수를 강조하였다.

비브리오 패혈증 예방수칙

-일상생활
◇ 어패류는 충분히 익혀 먹는다.
◇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바닷물과 접촉하지 않는다.

-어패류 관리 및 조리
◇ 어패류는 5℃ 이하로 저온 보관한다.
◇ 어패류는 85도 이상 가열 처리한다.
* 어패류는 껍질이 열리고 나서 5분동안 더 끓이고, 증기로 익히는 경우 9분 이상 요리해야함
◇ 조리시 해수를 사용하지 말고 흐르는 수돗물에 깨긋이 씻어야 한다.
◇ 날 생선 및 러패류를 요리한 도마, 칼 등은 반드시 소독 후 사용한다.
◇ 어패류 다룰 때 장갑을 착용한다.

특히, 만성 간 질환, 당뇨병, 알코올중독 등의 기저질환을 가진 고위험군에서 비브리오패혈증이 발생할 경우 치명률이 높아, 동 대상자는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수칙을 더욱 철저히 준수할 것을 당부하였다.